코로나 증상 입력하면 입원 여부 척척… 군의관표 ‘AI 코로나’ 앱, 세계도 인정

코로나 증상 입력하면 입원 여부 척척… 군의관표 ‘AI 코로나’ 앱, 세계도 인정 서울신문 박기석 현역 군의관들이 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코로나19의 예후 예측 결과를 제시하는 애플리케이션을 세계 최초로 개발하고 저명 해외 학회지에 관련 논문 4편을 게재했다.

[단독] 현역 군의관이 만든 세계 첫 AI 코로나 앱, 글로벌 학술지가 인정했다

[단독] 현역 군의관이 만든 세계 첫 AI 코로나 앱, 글로벌 학술지가 인정했다 한국일보 인현우 의무사는 12일 “코로나19 앱을 개발해 온 허준녕 대위가 앱 데이터를 바탕으로 작성한 연구 논문 3편이 의료정보학 분야에서 세계적으로 권위 있는 국제학술지인 ‘저널 오브 메디컬 인터넷 리서치(Journal of Medical Internet Research)’에 연이어 등재됐다”고 밝혔다.

코로나 앱 만든 군의관, 학술적 성과까지 입증

코로나 앱 만든 군의관, 학술적 성과까지 입증 국방일보 임채무 의무사는 12일 “코로나19 앱을 개발해 온 허준녕 대위가 앱 데이터를 바탕으로 작성한 연구 논문 3편이 의료정보학 분야에서 세계적으로 권위 있는 국제학술지인 ‘저널 오브 메디컬 인터넷 리서치(Journal of Medical Internet Research)’에 연이어 등재됐다”고 밝혔다.

한국 군의관이 만든 ‘코로나19 앱’…국제사회 주목

한국 군의관이 만든 ‘코로나19 앱’…국제사회 주목 정책브리핑 원세연 지난 3월 대구·경북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폭증할 무렵. TV를 통해 대구·경북 상황을 접한 한 현역 군의관의 마음은 무거웠다. 치료가 꼭 필요한 환자들이 유행 초기 ‘중증도 분류’가 제대로 되지 않아 목숨을 잃는 상황이 너무도 안타까웠기 때문이다.

구글도 6억원 지원… 현역 군의관이 만든 ‘코로나 앱’

구글도 6억원 지원… 현역 군의관이 만든 ‘코로나 앱’ 조선비즈 백윤미 기자 현역 군의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와 미확진자 모두에게 유용한 앱을 개발해 이목을 끌고 있다. 구글은 이 앱의 ‘해외 버전’을 만들어달라며 50만 달러(약 6억원) 지원 계획을 내놨다.

국군의무사령부, 코로나19 앱 개발 성과…접속자 절반 미국ㆍ캐나다 등 해외서 인기

국군의무사령부, 코로나19 앱 개발 성과…접속자 절반 미국ㆍ캐나다 등 해외서 인기 메디컬투데이 손수경 기자 국군의무사령부(이하 의무사)가 코로나19와 관련하여 자체개발한 앱(Application, ‘코로나19 환자 중증도 분류 앱’ 및 ‘코로나19 체크업(Check Up) 앱’)에 대한 세계적인 관심을 받고있다.